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6.9℃
  • 서울 28.3℃
  • 천둥번개대전 25.5℃
  • 흐림대구 28.0℃
  • 흐림울산 25.6℃
  • 흐림광주 25.8℃
  • 부산 23.4℃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32.7℃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최초 개발, 과연 세계의 반응은?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세계의 반응은 부정적

바로 어제인 지난 11일,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다고 주장하였다. 현재 세계가 코로나19로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백신 개발은 세계의 관심사이고, 백신 개발 소식으로 러시아는 지금 세계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의 이름은 '스푸트니크 브이'이다. 이는 옛 소련 때, 러시아가 인류 최초로 쏘아올린 인공위성의 이름이기도 하다.

 

푸틴 대통령은 자신의 딸 역시 임상시험에 참여해 백신을 접종했다고 말하며 백신 개발이 성공적이라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에 사람들은 부정적인 반응이 더욱 크다. 러시아의 백신은 말하자면 급하게 개발된 것이다. 백신을 개발할 때 임상시험을 진행하는데, 보통 3차까지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규제당국의 승인을 받아 등록되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러시아의 백신 '스푸트니크 브이'는 1차 임상 이후 최종 승인을 한 것이다. 이러한 급한 개발은 사람들의 부정적인 반응을 자아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러시아의 백신 개발 소식에 자료에 대한 엄격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인터뷰에서 "백신에 있어 중요한 것은 최초 여부가 아니다"라고 하였다. 독일 보건부 대변인 역시 "러시아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서는 알려진 자료가 없다"라고 말하였다.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최초 개발은 "최초"에 주목하였지, 백신 자체의 기능에 대해서는 주목하지 않은 것이다. 코로나19로 전세계가 피해를 입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서 안전성이나 효능이 제대로 입증되지 않은 백신을 받아들이는 것에 있어서 다시금 생각해보아야 한다. 제약회사 또한 백신을 통해 사람들의 치료를 우선으로 해야하는 것이 백신의 주목적임을 알아야하는 것이다.

프로필 사진
권혜미 기자

안녕하세요! 전북대학교 중어중문학과에 재학중인 권혜미라고 합니다. 사실을 정확하면서도 재치있게 전달하는 기사를 만들어가겠습니다.






호남대 치위생학과, 일본 오사카 현지 치과·기업체 탐방
호남대학교는 치위생학과 학생 5명으로 구성된 ‘치아리더’팀(팀장 김나연)이 7월 1일부터 6일까지 일본 오사카에서 '세계교육기행 프로그램'을 수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세계교육기행에는 치위생학과 학생 5명(김나연, 양혜민, 오구름, 김영민, 이윤주)과 인솔자로 강정인 교수가 참여했다. 호남대학교 대학혁신사업단에서 주관하는 ‘2024 세계교육기행’은 학생 주도 프로그램으로 학생들이 직접 기획, 해외에서 전공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체험 및 학습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글로벌 현장학습 프로그램이다. ‘치아리더’팀은 대학혁신사업단의 ‘2024 세계교육기행’에 선정돼 탐방에 나섰으며 ▲일본 치과의료 시스템 파악 ▲일본 구강위생관리용품 체험 ▲진로 설계 범위 확대 및 구강보건 중요성 홍보를 목표로 설정했다. 탐방팀은 오사카에서 치과 및 기업체 탐방 및 구강건강 관련 홍보활동을 전개했다. 국내 치과 종합 솔루션 기업인 오스템임플란트 오사카 법인을 방문했다. 이외에도 교토에 위치한 GC Japan dental station을 방문하여 선진화된 일본 구강위생관리용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직접 만져보고 체험했다.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구강

배너
배너







배너
배너